가장 행복한 사람은 간신히 경제적으로 독립하게 되었고, 인류를 위해서 대단한 공헌은 하지 않았지만 그런대로 다소의 일은 했고, 사회에서 어느정도 이름은 알려져 있지만 그다지 유명한 인물은 아닌 그런 정도의 중산층에 속하는 사람들이다. (생활의 발견 / 임어당)


적당한 것이 가장 좋다.
책의 표현을 좀 더 인용해 보자면,
적당히 게으름을 피우면서 적당히 일하고
적당히 일하고는 쉴 수 있을 정도,
집세를 내지 못할 만큼 가난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해서 조금도 일할 필요가 없을 만큼 부자도 아니며,
피아노는 있으나 그저 아주 가까운 벗들에게 들려주거나
주로 자기 혼자 즐길 수 있을 정도,
골동품을 수집은 하지만 난로 선반 위에 늘어 놓을만한 정도,
책은 읽지만 지나치게 몰두하지는 않고,
상당히 공부했지만 전문가는 되지 않고,
글은 쓰지만 신문에 보내는 기고가 실리지 않기도 하고 때로는 실리기도 할 정도.

탐험가, 정복자, 대발명가, 위대한 대통령, 역사의 흐름을 바꾸는 영웅등과 같은
다소의 초인이 필요한 것은 틀림없는 일이다.
하지만 조촐한 환경 속에서 끊이지 않고 발버둥 치며 노력하는 내가 더 행복한 사람이다.
올림픽금메달 박태환도 멋있고, 화려하고, 필요하지만,
그보다 나의 조촐한 하루가 더 소중하고, 의미 있고, 나를 더 행복하게 할 수 있다.

힘찬한주! ^-^

=

<생활의 발견>  / 린위탕 지음, 문예출판사 펴냄

우선 재밌다.
할일 없는 일요일 오전, 설렁설렁 방안을 걸어다니다가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들어 읽기 좋은 철학책이다.
이 책 또한 읽은지 꽤 됐구나... ;;; ^^;;;
하늘나라에서부터 땅 위로 철학을 끌어내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이야기 하는 임어당은
일상에 보이는, 술을 마시거나 친구를 만나거나 방바닥에 드러누워 있는 행위들을 통해 아주 쉽게 철학을 이야기 한다.
박장대소 보다는 큭큭 웃음이 터져나오거나 어이구야~ 하는 실소를 머금게 한다.
재밌다.

@ 뎀뵤:)



댓글 써 줘서 고마워! :)
  1. shumah 2008.08.11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 적당시리즈 좋아요 ㅋㅋ 언제나 적당히 ^^
    군대에서도 남하는 만큼만.... 절대 튀지마라 ㅋㅋ
    이더운날에도 매일같이 책을 읽는 뎀뵤님 존경스럽습니다요~^^

  2. [꼼팅] 2008.08.11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와비슷하게,일은어떤식으로해결되기마련이다.라고생각하는저와비슷하네요.
    농땡이치기좋아하고뺀질뺀질한저랑은잘어울리는것같에요+_+
    책은곧보내드릴예정이오니,잠시만기다려주세효오오

    • happy dembyo :) 2008.08.12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꼼팅씨가 반짝반짝빛나는 댓글에 달아준 이야기 같은 감성 좋아요. 머뭇거림, 냉소적이면서도 한편으론 어떤 식으로든 되겠지 하는...

      으하하 어떤 책이 올런지 완전 기대 만발이예요~~~ ^-^
      저는 책 주문해 놓고서 기다리는 시간을 제일 좋아하거든요. 그래서 일부러 인터넷에서 사기도 한다는... 요즘은 당일배송 돼서리. 뷁!!

  3. smirea 2008.08.12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평범한 것들 속에 행복이 있다고..^^

    그리고 그렇게 행보해지고 싶어요. :)

  4. 와락 2009.05.14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평범하게 사는게 가장 좋은데. 가장 어렵다죠.ㅋ
    그런데 가끔은, 이런 삶에서 '일탈'을 해보고도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