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세


나도 저자처럼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토론과 피드백, 촉박한 마감시한은 너무 힘들다.
이 책을 읽고 보니 나의 예민함과 민감함을 '섬세함'이라는 장점으로 볼 수 있을 것 같다.

요즘 내가 너무 민감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에 더욱 예민해져 있었는데
이 책이 많은 위로가 됐다.

<디테일의 힘>과 <사소한 차이>가 실제적이고 실행지침 위주로 되어 있는 반면,
<섬세>는 다소 관념적이고 감성적인 내용으로 쓰여 있다.

그래서 내가 읽기에는 더 좋았다. ^^

 

1.
작아지지만 연결되어 무한히 확장되는 역설적 현상, 그것이 우리가 발을 딛고 있는 이 세상의 움직임이다. (20)

2.
비움과 단순함의 아룸다움 역시 '연결되어 있음'에서 오는 것이다. 내가 행복의 근원에 연결되어 있고, 언제 어디서든 접곡할 수 있다면 행복을 위해 많은 것을 쌓아놓을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수행을 통해 마음이 청명해진 사람은 언제든지 지극한 행복의 근원에 접속할 수 있다. 그러므로 행복을 위해 많은 것을 쌓아놓을 필요가 없다. (22)

3.
이성의 기능 가운데 '기억'은 이미 아웃소싱한 거친 것이 되어 버렸다. 이제 '논리와 분석' 역시 점차 그러한 길을 따라가고 있다. '이성'보다 섬세한 의식의 기능인 감성, 창조성, 영성이 아웃소싱 불가능한 고유 영역으로 남아 있다. (65)

4.
아직 미숙하고 에너지가 없을 때는 가장 거칠고 단단한 그래서 가장 눈에 잘 보이고 잘 느껴지는 대상에 관심이 간다. 점차 성숙해지고 에너지가 축적되기 시작하면 이제는 좀 더 섬세한 것, 그래서 잘 보이지는 않지만 실은 더 본질적이고 중요한 대상으로 관심이 옮겨간다. (106)

5.
세상에는 전사타입과 승려타입이 있다. 직업 역시 마찬가지다. 지금 세상이 전사타입의 직업과 사람들에 스포트라이트가 맞추어져 있어서, 그렇지 않은 많은 사람들은 소외감과 열등감을 느끼고 있다. 하지만 세상은 두 가지 타입을 모두 필요로 한다. 전장에 나가 싸울 사람도 필요하지만 전장의 상처를 치유해 줄 사람, 살므이 아름다움을 잊지 않게 이야기해 줄 사람, 묵묵히 양식을 만드는 사람, 미래로부터 들려오는 작은 북소리를 듣고 알려주는 사람들 역시 꼭 필요하다. (157)

6.
전체를 새롭게 하기를 원한다면, 가장 작은 부분부터 직시하라. - 괴테 (224)

7.
내면이 섬세한 사람은 약하지 않다. 내면이 섬세한 사람은 여리고 약하것 같지만 의외로 강하다. 내가 강해져야만 거짓을 말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약자는 생존을 위해 진실을 외면하고 거짓을 말해야 하는 상황과 압력에 노출되기 쉽다. 내면이 섬세한 사람은 그런 상황을 간절히 피하고 싶어 한다. (231)

8.
세상은 섬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온전히 독립되어 나 자신이 될 수 있는 세상, 그러면서도 날줄과 씨줄로 연결되어 세상, 어느 곳과도 소통 할 수 있는 세상, 작아지면서도 연결되어 확장되는 세상, 바로 섬세의 세상입니다. (245)

@ 뎀뵤:)



댓글 써 줘서 고마워! :)
  1. wearcom 2010.04.18 0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혼자놀기 책을 읽으면서 상상한 뎀뵤님은 승려 스타일 일것 같았는데 하하하.

    글을 읽으니 성철 스님의 "대나무 처럼 살라"라는 말이 생각나네요.
    속은 비우고, 기쁨과 슬픔으로 마디 마디를 새겨 나갈때 그것이 모진 바람에도 부러지지 않는 대나무 처럼, 우리를 강하게 한다는... 몇 마디 만드셨어요? ^^

    • 뎀뵤:) 2010.04.18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조근조근 설명해 주시다가
      갑자기 몇마디 만드셨어요? 질문 하심 어케해요. ㅎㅎㅎ ;;;

      저는 승려스타일 맞는것 같습니다.
      현대사회에선 다소 살아가기 힘들다능~

    • wearcom 2010.04.18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제가 다시 여러번 읽어보니.. 저도 좀 당황스러울 것 같다는~~ 푸하하하. 요즘은 스님들도 무쏘에, 핸드폰에, 블로그, 트윗까지 섭렵하시니. 뎀뵤님도 잘 적응 하실꺼예요. ㅋㅋ

      아래의 해린Love님 말씀처럼 잊을만 하면 나타나시네요. ㅎㅎ
      항상 대환영입니다!! 담엔 귀뜸이라도 좀 쿨럭~

    • 뎀뵤:) 2010.04.19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담에 갈때 꼭 말씀드리고 갈게요! 라고 대답하겠지만.
      갈때 되면 또 바람처럼 아무 소리 없이 사라지고 말꺼라능~
      이제 더이상은 네!! 라고 대답을 못하겠네요. ㅋㅋㅋ

  2. 해린Love 2010.04.18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공책은 1달에 몇권씩 사서 보면서...
    교양서는 1년에 한권 볼까 말까한....
    매번 여기올 때마다 정말 부끄럽습니다. ㅎ

    그래도 이런 책 저런 책... 표지 및 요약이라도 보고 갑니다. ^^

    잊혀질만 하면 뿅~하고 나타나시네요. ㅎ

    • 뎀뵤:) 2010.04.19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저는 전공책을 안 보는걸요~ 그러니 쌤쌤! ㅎ

      그러게나 말입니다.
      좀 한결같은 사람이 되어야 할진데.
      매번 의도하지 않은 잠수를 타게되네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