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으켜세워줘!

사생활 /   2007. 12. 8. 11: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아침 출근길,
꽁꽁 챙겨신은 부추가 저벅저벅 소리를 냅니다.
지난밤 눈이 많이 내렸나 봅니다.

오토바이 한대가 길에 드러누워 있습니다.
누가 일으켜세워줄 때까지 꼼짝 않고 있겠다는 듯이 아예 드러누워 있습니다.
제 몸 고장나는 줄도 모르고 미련하게 밤새 눈들을 다 맞아냈습니다.

뎀뵤양도 그랬습니다.
내 잘못이든, 누군가에게 밀렸든 쓰러지고 나면
누군가가 일으켜 세워줄 때까지 그 자리에 드러누운채 있었습니다.

이제,
제 몸 하나쯤은 스스로 일으킬 수 있는 사람이 되자고 생각했습니다.
뎀뵤양은 오토바이보다 나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 뎀뵤:)



댓글 써 줘서 고마워! :)
  1. 해린Love 2007.12.08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번호판 가려주시는 센스~~

    멋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