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인재의 조건
김홍기 지음
21세기북스 펴냄
10,000원 | 237쪽
어디선지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무쟈게 추천하는 글을 보고서 집어 든 책이다. 읽고나서는 조금 실망이다. 무언가 그럴싸한 대안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너무 컸던 탓도 있다.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이 이 책 한 권으로 시대의 대략 흐름 파악을 위해서는 좋을것 같다. 하지만 난, 거의 아무런 것도 얻지 못 하였다. 쩝~




스페셜리스트(Specialist), 제너럴리스트(Generalist), 휴머니스트Generalist).
새 시대는 이것을 고루 갖춘 인재를 원한다.

굳이 이 세가지 조건의 우선순위를 따지자면,
나는 스페셜리스트 - 휴머니스트 - 제너럴리스트로 순서를 두고 싶다.
(물론, 이 책에서는 이 세가지를 고루 다 갖춘 완벽한 인재가 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_-;)

미래는 특색있는 사람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고, 자신만의 영역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빛을 발한다.
자신의 분야에 대해서는 모든 사람들이 감동할 정도의 전문가가 되어야 한다.

이런 스페셜리스트는 혼자만의 힘으로 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자신의 분야를 다른 사람들이 알아주고 인정해 줄때 진정한 전문가가 될 수 있는 것이다.
박지성이 누군가 자기를 알아주길 바라면서 축구를 열심히 한 것은 아니지만, 월드컵을 통하여 자신의 실력을 발휘하고 많은 사람들이 인정해 줌으로써 진정한 전문가가 된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스페셜리스트와 휴머니스트는 어쩌면 하나로 상통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전문가(스페셜리스트)가 적절한 네트워크(휴머니스트)를 갖추고 있다면, 제너럴리스트가 되지 못하더라도 미래의 인재상에 크게 어긋나지는 않을 것이다. 주변에 자신과 같은 전문성을 가진 사람들과 연결되어 있고 언제든지 그들의 협력을 얻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신만의 영역에 빠져 외곬수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들의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여러 영역을 두루 아는 제너럴리스트가 되어야 한다.

우선, 자신만의 영역을 가꾸고(스페셜리스트), 주변사람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하며-협력하며-(휴머니스트), 이를 다른 사람의 지식과 적극적으로 통합하고(제너널리스트), 사회에 널리 공헌 할 수 있는 인재가 되어야 하는 것이다.

We should know something of everything and everything of something.


@ 뎀뵤:)



댓글 써 줘서 고마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