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도라도

사생활 /   2007. 6. 4. 01:03

===== (미리보는 한컷) 우리가 머물렀던 숙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빈오빠, 뭐야뭐야. 그토록 멋지고 멋지다던 우리 숙소 사진은 딱 한장밖에 없네. -_-;;;;; 하나의 장소에 대한 느낌이 오롯이 전해지기는 이토록 힘든가 보다.

 
===== 배 타기 전 어시장에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선생님, 광어와 놀래미 구분하는거. 글로 쓰실꺼죠? ^^; 어시장에서는 모든게 신기하다.


===== 증도로 가는 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자야, 어쩜 너는 아무렇게나 찍어도 폼이 나냐. ;;; 키가 커서 그런가 보다. 췟!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생님, 무슨 내용의 문자를 보내고 계신지 경빈오빠가 한참 궁금해 했었어요. ㅋㅋㅋ 그래서 찍힌 사진이랍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선생님, 나름 베스트컷이라고 생각해요. 자연스러운 표정과 각도. 괜찮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깡미, 빡소, 뱃살 정리 좀 해야하겠어!!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생님, 도선생님, 앞으로 썽굴라스 브라더스라고 부르기로 했어요~


===== 좌몽우현의 백사장에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생님, 모래판에 들어서자마자 너무도 자연스럽게 신발부터 벗으시는 선생님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선생님, 이 날 모래알만큼 반짝하는 생각들이 많이 떠오르셨죠? 저도 그래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정아, 너 지금 좋아하고 있는거 맞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빈오빠, 어떻게 해야 회가 잘 팔리는지 잘 들어!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빈오빠, 중요한거 한가지를 잊었어. 회는 예쁜 여자가 팔아야 한다는것! 그래서 회가 안 팔린거야. ㅋㅋㅋ 빨간 립스틱이라도 하나 준비해 갈껄 그랬다. 그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이 필요 없는 사진 1. 어디쯤 걸어왔나 경빈오빠가 뒤돌아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이 필요 없는 사진 2. 귀자는 조금 더 깊은 곳까지 들어 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이 필요 없는 사진 3. 뒷모습의 그들이 생각하고 있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생님, 이 날 이 풍광의 선생님은 제 기억속의 어떤 모습보다 황홀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생님의 뒷모습을 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빈오빠는 발냄새도 좋덴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자야, 나는 이 사진이 좋다. 주거니받거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생님, 술이 달죠?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정아, 무슨 일이길래 모두들 이렇게 좋아하고 있는지 기억나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자야, 이 배의 한가운가 뚫리지만 않았어도 우리는 바다 위 이 나룻배에서 한컷 찍을 수 있었을텐데. 내마음에 담고 있는 귀자의 풍광 중 하나. 나룻배 위에서의 만취!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빡소, 이기적인 얼굴 사이즈의 그녀! 그녀의 셀카는 한선생님도 웃게한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선생님, 이때 뭐하고 계셨어요? 포즈가 너무 독특해요.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래에 취한 사람들


===== 엘도라도에서의 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생님, 신발걸고 놀았던 사진... 충분히 멋있게 나왔죠? ㅋㅋㅋ 이런걸 편집의 기술이라 부른답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선생님, 그날밤이 못내 아쉬우셨죠? 다시 모래판으로 나가지 못하고 잠든밤.



===== 메타스콰이어 숲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흩어져서 걸었지만, 옥수수를 들고 있는 사람들은 모두 우리 일행.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의 끝이 아닌 곳에서 한컷 박고. 돌아서 다시 제자리로.



===== 메기찜이 맛있는 월정산장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뎀뵤, 초토화된 밥상 앞에서 너무 퍼져버렸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생님, 위풍당당 니콜라스케이지 닮았어요~ ㅋㅋ



===== 죽녹원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나무 숲이 아무리 빽빽해도 번쩍거리는 햇살을 모두 가릴 수 없다는 걸. 이 날 알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쩌다 어쩌다 보니 뒷모습이 찍힌 사진엔 항상 뎀뵤가 가장 느릿느릿 걸어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머. 한선생님 썬글라스 언제 끼셨어요? ^^; 잘 어울려요~



편집후기 : 너무 늦지 않았으면 좋았을 일이다. 인터넷이 오락가락 해서 다섯시간쯤 걸려 올렸다 날렸다를 반복하다 포기했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서 다시 꺼내보니 더 좋은 것도 있다. 이 날이 내 기억속에 오래 머물러 주어야 할텐데. ^^*


@ 뎀뵤:)



댓글 써 줘서 고마워! :)